전국 4,200여 지역아동센터, 추경편성 촉구 집회 연다 - 국민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3월23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3-22 18:45:35
뉴스홈 >
2019년01월08일 16시04분
김권범 (press@kukmintv.tv) 기자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전국 4,200여 지역아동센터, 추경편성 촉구 집회 연다
”기본운영비 2.5%인상 결과는 아동서비스 양·질적 하락 불러와”

[국민TV 김권범 기자] 전국의 약 4,200여개소 1만여 지역아동센터 종사자들이 ‘지역아동센터 예산사태 해결을 위한 추경쟁취연대’를 결성하고 오는 15일 추경예산 편성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광화문 집회를 위해 휴원과 신고증 반납을 각오로 결의를 다지고 있다.

8일 지역아동센터 측에 따르면 2019년도 지역아동센터 기본운영비 지원 예산은 2018년 대비 2.8% 상승한 총 1,259억5,500만원이다. 이는 지원 대상 지역아동센터 11개소 추가에 따른 예산 증가분이 반영된 결과로 실제 각 센터의 기본운영비는 월평균 516만원에서 월평균 529만원으로 약 2.5%증가에 그쳤다.

그런데 지역아동센터 지원예산은 종사자(시설장, 생활복지사) 인건비와 아동에게 제공되는 프로그램비, 센터 운영을 위한 관리운영비가 분리되어 있지 않고 기본운영비라는 하나의 항목으로 지급되고 있다.

지역아동센터는 2019년 지역아동센터 예산의 심각한 문제는 여기에서 발생한다면서 기본운영비 2.5% 증가는 단순한 물가인상률을 반영한 것인데, 10.9% 증가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급여지급 등 인건비를 모두 충당해야 함에 따라 프로그램비와 관리운영비가 턱없이 모자란 상황을 맞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적으로 지역아동센터 종사자들은 사회복지사, 보육교사, 정교사 등 아동복지 현장 전문가들이다. 2017년 통계조사에 따른 평균경력을 보면 시설장 6년 8개월, 생활복지사 4년 4개월이다. 그러나 경력과 무관하게 최저임금 수준을 받으면서 지역사회 아동복지를 지켜오고 있다.

그런데 2019년 최저임금을 충당한 나머지 예산으로는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램비 지출과 최소한의 운영을 위한 관리운영비 지출에 상당한 결손이 발생해 종사자들은 최저임금을 받게 되는 순간 그나마도 적은 아동예산을 빼앗아 와야 한다는 죄의식으로 자괴감에 빠졌다는 것이다.

3년을 일하고, 10년을 일해도 동일하게 ‘겨우 최저임금’을 받는 현실보다 더 뼈아프게 와 닿는 ‘아이들 프로그램은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탄식이 찬 겨울의 가슴을 더 시리게 만들고 있다.

지역아동센터 현장이 처한 문제에 복지부가 내어놓은 방편은 기존의 프로그램비 의무지출 비율을 기본운영비의 10%이상에서 5%이상으로 하향 조정이다. 20인 이상 29인 이하 동지역 센터의 경우 아이들 프로그램비는 겨우 월 24만2,000원으로 이는 아동 1인당 월 평균 8,345원~1만2,100원, 1일 평균은 417원~605원인 셈이다(표 참고).
시설 규모별 운영비 현황 [자료제공:지역아동센터]
지역아동센터는 "사실 그간의 지원예산 수준으로도 프로그램비와 관리운영비는 충족할 수 없어 지역 사회의 다양한 지원을 끌어오기 위해 발로 뛰며 노력한 결과, 사회복지계에서는 지역아동센터가 공모사업에 가장 많이 뛰어드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며, "그런데 이렇게 10%지출 현상 유지는 커녕 5%로 하향조정하는 지침을 내린 것은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사실상의 책임을 져야하는 정부가 뒤로 발을 빼는 모양새이며 오롯이 현장에만 책임을 떠넘긴 것과 다름없는 처사다"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국가로부터 외면당하고 무시당한다고 느끼는 지역아동센터 종사자들은 ‘아이들’만 바라보고 왔기에 그간의 어려움을 버티고 견디어 왔다면 이제는 ‘아이들’을 위해서 거리로 나설 수밖에 없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오는 15일 대규모 광화문 집회를 예고했다.

한편 지역아동센터는 1970~80년대 도시빈민지역의 공부방 운동에서 시작, IMF를 거치면서 2004년 법제화돼 현재 전국 약 4,200여 개소에서 약 11만명의 아이들이 이용하고 있는 아동복지시설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 김권범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미나리 (2019-01-08 19:20:04)     10   5  
! 빈곤아동에서 이제는 맞벌이부부의 자녀로까지 확대된 이용이용들의 가정을 대신할수 있는 따뜻한 보금자리인 지역아동센터의 찬밥신세를 도저히 받아들일수가 없습니다 지역아동센터의 사회적 공헌을 인정하면서 예산을 삭감하는 건 어찌된 영문인가요? 후언금모집으로 해결하라는 복지부나 기재부의 공무원들은 지역아동센터의 현장을 모르면서 떠들어대는 건 공무태만아닌가요? 후원금을 받으려면 공모사업에 선정이 되어야하고 선정확률은 보장도 없는데 .. 또한 개인후원금으로 운영하라는 말은 더이상 센터장월급을 받지 말고 다 내어 놓아라라는 것과 똑 같습니다 임대건물로 운영하는 센터들은 더이상 버틸 힘이 없습니다 노동의 댓가로 받는 최저임금조차 받지 말고 센터운영에 사용하라는 억지가 그동안 15년간 사명감 하나로 버텨온 저를 사지로 내모는 이런 정책이 어디 있습니까? 이런 개같은 정책이 어디 있나고요

이름 비밀번호
 46886328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다음기사 : 문체부, 최대 규모 불법 만화공유 사이트 ‘마루마루’ 폐쇄 (2019-01-08 16:24:13)
이전기사 : 서울시, 서초구 역세권 청년주택 본격 추진 (2019-01-08 15:13:45)

댓글 허용
모바일모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청소년보호정책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천광역시 남동구 백범로111, 3층. 제보:(032)471-7890, FAX:(032)471-789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천아01090. 등록일: 2012.5.3. 발행/편집인:김권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권범. E-mail : press@kukmintv.tv
법인등록일 : 2004.4.20. 사업자등록번호 : 131-81-84550.

Copyright 2019 국민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