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천시당, ”GTX-B노선 예타면제 불발, 우려가 현실” - 국민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4월1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4-17 17:04:57
뉴스홈 > 뉴스 > 정치
2019년01월29일 17시23분
김권범 (press@kukmintv.tv) 기자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한국당 인천시당, ”GTX-B노선 예타면제 불발, 우려가 현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천을 버렸고, 박남춘 시장은 인천을 포기했다”

[국민TV 김권범 기자]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오늘(29일) 정부가 발표한 대규모 사회간접자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 인천시가 제출한 GTX-B노선 사업이 포함되지 않은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과 박남춘 인천시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시당은 29일 논평응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 신년기자회견에서 '예타 면제는 비수도권을 위한 것'이라고 밝히며 예타 면제 사업 선정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이런 지침을 따르면서 300만 인천시민들의 우려가 결국 현실이 된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당은 "이로 인해 그동안 GTX-B노선 사업이 예타 면제 대상에 포함되길 고대한 인천시민들의 상실감이 너무나 크다. 불균형한 수도권 개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GTX-B노선의 조기 착공이 절실하며 시급하기 때문이다"며 "이로써 문재인 정부가 인천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단적으로 알게 됐다. 그야말로 인천을 수도권이라는 이유 하나로 역차별 한 것인데 인천시장은 도대체 어디서 무얼 했는가?"라고 질타했다.

또 시당은 "수도권 사업의 예타 면제 제외 가능성은 며칠 전부터 언론 보도를 통해 조금씩 나오는 등 이상 징후가 있었다. 그럼에도 인천시민을 대변해야 할 박남춘 인천시장은 예타 면제 사업 결과가 발표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예타 면제보다는 정식적인 예타 통과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오히려 중앙정부의 대변인을 자처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당은 "오로지 서울, 경기와 함께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한데 묶여 인천이 홀대 받아서는 안된다는 그 쉬운 한마디 못하고 문 대통령이 인천을 버릴 때 거기에 비위 맞추는데 급급해 인천을 포기한 박 시장은 인천시장으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시당은 "더욱이 인천의 여당 단체장들은 겨우 이런 결과를 얻어내려고 공조직을 동원해 서명을 받았단 말인가"라며 "결국 제대로 된 내부 정보도 없이 태산명동에 서일필 격인 이번 예타면제 발표를 위해 대대적인 서명운동으로 인천시민을 희망 고문한 박남춘 시장과 민주당 소속 구청장들은 맹성하고 300만 인천시민들께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당 인천시당, ”GTX-B 노선 신속추진 정부와 협조할 것”
인천 영종~신도 평화도로, 예타 면제 대상 사업 선정
뉴스스크랩하기
+ 김권범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39248121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다음기사 : 윤관석 의원, 국방부 ‘백령공항 건설 동의’ 환영 (2019-01-30 16:21:14)
이전기사 : 민주당 인천시당, ”GTX-B 노선 신속추진 정부와 협조할 것” (2019-01-29 16:10:39)

댓글 허용
모바일모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청소년보호정책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천광역시 남동구 백범로111, 3층. 제보:(032)471-7890, FAX:(032)471-789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천아01090. 등록일: 2012.5.3. 발행/편집인:김권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권범. E-mail : press@kukmintv.tv
법인등록일 : 2004.4.20. 사업자등록번호 : 131-81-84550.

Copyright 2019 국민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