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본선 진출작 발표 - 국민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9월2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9-22 17:13:57
뉴스홈 > 연예 > 영화
2020년09월01일 10시03분
이명희 (press@kukmintv.tv) 기자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본선 진출작 발표
국제경쟁 28개국 43편, 국내경쟁 12편, 뉴필름메이커 6편 선정

[국민TV 이명희 기자]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The 18th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집행위원장 안성기)가 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 61편을 발표했다.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식 중 경쟁부문 감독 소개[사진제공:단편영화제]
올해 경쟁 부문에 출품된 작품은 총 124개국 5,110편으로, 그중 예심을 통해 국제경쟁 부문에서는 28개국 43편, 국내경쟁 부문에서는 12편, 뉴필름메이커 부문에서는 6편이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됐다. 뉴필름메이커 부문은 국내 출품작 중 첫 번째 연출작을 대상으로 한다.

예심은 이혁상 감독, 장성란 영화저널리스트, 손태겸 감독,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지세연 프로그래머가 진행했다. 예심위원들은 올해 출품작들을 통해 계속된 여성영화의 강세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고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고령화 추세, 기후변화 등의 문제를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내어 인상적이었다는 총평을 남겼다.

지속되는 여성영화의 강세와 '사실적 SF' 장르의 증가

여성영화의 강세는 올해도 이어졌다. 특히 여러 문화권에서 임신중절에 대한 사회적 시선을 조명하거나, 주제에 대한 개인적 경험을 내밀하게 회고하는 다큐멘터리와 극영화가 출품된 점이 눈여겨볼 만한 흐름이었다.

또한, 현실적인 풍경을 배경으로 인류의 새로운 운명을 예고하는 ‘사실적 SF’의 증가도 장르적 경향으로 꼽으며, 코로나19를 비롯해 기후변화 등 전 지구적 재난 위기에 직면한 인류의 처지를 암시하는 것으로 느껴졌다는 게 예심위원들의 의견이다.

국내 단편영화의 경우, 장르와 소재가 다양해졌다는 평이다.

예심위원들은 SF, 멜로, 코미디, 무협, 뮤지컬 등 장르의 풍요로움 뿐만 아니라, 그간 지속적인 관심을 보였던 소재나 인물 역시 전형적인 방식을 벗어나 보다 새롭고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어 반가웠다고 전했다. 또한, 첫 단편 연출작들의 수준이 높았던 점도 놀라웠다고 밝혔다.

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들은 영화제 기간 상영되며 국제경쟁, 국내경쟁, 뉴필름메이커 총 3개 부문에서 수상작을 선정해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폐막식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국제경쟁 대상에는 상금 1천 5백만 원, 국내경쟁 대상에는 상금 5백만 원이 수여 되며, 뉴필름메이커상에는 1백만 원의 상금이 수여 된다. 이 밖에도 단편의 얼굴상 등 경쟁 부문에만 총 3천 3백만 원의 상금이 수여 된다.

한편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정된 다채롭고 개성 넘치는 단편들은 오는 10월 말 열리는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 이명희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영화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69822714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다음기사 : 국민엄마, 배우 고두심 영화‘우리 딸’ 봉자 역 주연 확정 (2020-09-02 10:32:18)
이전기사 : 배우 김혜선, 영화 ‘우리 딸’ 주연배우 캐스팅 확정 (2020-08-24 10:08:12)

국민TV 하계 휴가
모바일모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청소년보호정책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천광역시 남동구 백범로111, 3층. 제보:(032)471-7890, FAX:(032)471-789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천아01090. 등록일: 2012.5.3. 발행/편집인:김권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권범. E-mail : press@kukmintv.tv
법인등록일 : 2004.4.20. 사업자등록번호 : 131-81-84550.

Copyright 2020 국민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