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숙원사업 송도세브란스병원 드디어 '...
구름많음 서울 14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2월26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허종식, “121억 상당, 140만명 접종할 수 있는 독감 백신 남았다”

65세 이상, 23% 미접종…백신 물량 부족하지 않아
등록날짜 [ 2021년02월17일 16시22분 ]

[국민TV 김권범 기자] 지난 해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백신 부족 사태가 제기됐지만, 14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백신(121억원 상당)이 남아있고, 65세 이상 어르신 접종대상자 가운데 23%는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허종식 국회의원 허종식 국회의원(민주당, 인천 동구미추홀구갑) 국회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월 15일 기준 883만명이 독감 백신을 접종했고, 140만명분이 잔여량으로 남아있다.

 

2회 접종이 필요한 생애 첫 접종자와 임신부, 장애인연금‧수당,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은 오는 4월 30일까지 접종 사업이 지속될 예정이지만, 상당량의 재고가 남을 거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일부 정치권에서 ‘전국민 무료 독감 백신 예방 접종’을 주장하고 나섰고, 백신 물량 부족론까지 제기됐지만 사실과 달랐던 것이다.

 

65세 이상 어르신의 경우 접종 대상자(841만4천425명) 가운데 651만607명이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23%는 접종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백신이 남은 이유는 백신 유통과정의 문제가 제기된 가운데 이상반응에 따른 사망신고 등으로 접종률이 감소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질병관리청 등 전문가들은 사망과 백신 접종의 인과성이 없다는 판단이다.

 

이와 관련 허종식 의원은 “지난 해 백신 독감 사태 때도 알 수 있듯이 백신은 물량이 문제라기보다 국민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접종이 핵심이다”며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사실 확인이 없이 떠도는 가짜뉴스들이 국민들의 혼란을 가중시키는 등 코로나19 대응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권범 기자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배진교 의원, "인천 남동구청장 시절 국정원 사찰 받아" (2021-02-18 14:45:47)
인천시의회 교육위, 3월 개교예정 학교 방문 (2021-02-17 15:27:16)
‘미스트롯2’ 김의영, 미모 가...
대·중견기업 10곳 중 9곳, 상...
인천시교육청, 사립유치원 K-에...
견적·발주서 위장 악성 이메일...
운전면허발급 온라인 접수·예...
민주당 이낙연 대표, ‘푸른 눈...
성인남녀 코로나19 이후 삶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