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LH, 단기 알바·일용직 근로자 등 실적채우기'

'최근 3년간 채용한 1,445명 중 76%인 1,099명은 조리사·기능공 등 일용직'
국민TV: 2018년10월11일 10시43분 (김권범 기자)

[국민TV 김권범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며 지역상생 사회공헌 일자리 창출 성과로 제시한 실적이 단기 아르바이트·일용직 근로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경욱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인천 연수구을)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LH가 최근 3년간 지역상생 사회공헌 일자리 창출 사업의 일환으로 채용한 인원은 모두 1,445명으로 이 가운데 76%인 1,099명은 조리사, 기능공 등 단기, 일용직 근로자였다.

LH는 지역상생 사회공헌 일자리로 소셜벤처 지원, 지역아동센터 설립, 아동급식 사업, 주택개보수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지역아동센터 설립 일자리에 채용한 63명 중 사회복지사 18명을 제외한 45명이 조리사·청소원 등 단기 일용직 근로자였다.

아동급식 사업에 채용한 조리사 1,004명은 여름·겨울방학 등 방학기간에 1달간 일한 후 계약이 끝나는 근로자였고, 주택개보수 기능공 50명도 미장, 배관공 등 모두 일용직 근로자였다.

이와 관련 민경욱 의원은 “단기·일용직 근로자 채용을 해놓고 지역상생 사회공헌 일자리를 만들었다고 내세우는 건 실적 채우기에만 급급한 행정”이라며 “생색내기식 실적 부풀리기에 치중하기보다 내실 있고 장기적으로 일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더욱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국민TV http://kukmintv.tv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