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반복민원해결 '빅데이터 분석 활용'

국민TV: 2019년06월13일 15시48분 (이명희 기자)

[국민TV 이명희 기자] 인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지난 1년 동안 홈페이지 및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해 제기된 모든 민원 데이터를 분석해 반복민원 예방 및 업무처리 개선에 활용하고 있다. 
반복민원 빅데이터 분석 전체 워드크라우드 [자료제공:부평구]
13일 구에 따르면 이번 민원 분석은 별도 예산 없이 범정부 빅데이터 공통기반 ‘혜안’ 시스템과 인천시 Cloud GIS를 이용해 데이터를 분석했다. 분석 시 민원 발생 위치 및 반복민원 발생 지역을 각 부서에서 활용하기 쉽도록 인터넷 지도상에 표기해 업무 활용도를 높이고자 했다.

2018년 민원 건수는 총 24,422건으로 전년도에 비해 19.5% 증가했고 인구대비 평균 민원 발생률은 3.6%로 나타났다.

접수방법은 모바일(생활불편신고 앱) 민원이 15,296건으로 전체의 62.6%를 차지했고, 온라인 민원(홈페이지)이 9,126건으로 37.4%를 차지했다.

민원은 7월~9월에 가장 집중됐으며 요일별로는 월요일이 가장 높았고 민원처리 상위 부서는 노인장애인과, 주차지도과, 교통행정과 순이었다.

주요발생민원 중 장애인주차구역 민원의 경우 아파트, 도시형생활주택 등 주거시설에 집중됐으며 공영주차장과 보건소, 주민센터 등 관공서에도 위반 사항이 다수 신고됐다.

행정동 중에는 부평1동이 804건으로 가장 많은 신고 건수를 기록했으며 가장 적은 동은 일신동으로 나타났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 중 쓰레기무단투기 민원의 경우 2017년~2018년 민원 신고가 반복되는 곳 101개소를 추출했고, 불법현수막의 경우 민원신고가 반복되고 현수막 게시대가 미설치된 지역을 추출하는 등 공간분석을 활용한 분석이 눈에 띄었다.

한편 차준택 구청장은 “이번 민원 빅데이터 분석 결과가 반복 민원을 예방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고, 향후 주민등록자료를 활용한 인구통계분석, 학교 주변 어린이교통사고 분석 등 새로운 분석과제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국민TV http://kukmintv.tv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