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육청, 공립유치원 2022년까지 46개원 신·증설

유치원 공공성 강화 차원 공립유치원 확대, 취원율 41% 달성
국민TV: 2020년01월16일 16시01분 (김영환 기자)

[국민TV 김영환 기자] 인천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유아교육 공공성을 높이기 위해 2019년부터 2022년까지 단설유치원 4개원을 포함한 공립유치원 46개원, 187학급을 신·증설 한다고 밝혔다.
인천시교육청 전경
16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를 통해 원아 3,690명이 추가로 유치원에 입학할 수 있어 2019년 29.3%에 머물렀던 공립유치원 취원율이 2022년에는 41%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시교육청은 전년도에 초등학교병설유치원 및 단설유치원 26개원 55학급을 신·증설했다. 2020년 아암초병설유치원 등 10개원에 22학급, 2021년 송도 5유치원(가칭) 등 7개원에 58학급, 2022년에는 송도6유치원(가칭) 등 3개원에 52학급을 신·증설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도성훈 교육감은 “앞으로 유치원 취학 희망 유형을 반영한 유치원 배치 계획을 수립해 공·사립 유치원의 균형있는 상생방안을 유도하고 단계적으로 신·증설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국민TV http://kukmintv.tv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