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급한 상황에 의사가 도와달라고 한다면’ - 국민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2월1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2 10:49:40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7년10월24일 17시27분
김권범 (press@kukmintv.tv) 기자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위급한 상황에 의사가 도와달라고 한다면’
의사 도움 요청에 시민 너나 할 것 없이 나서…국경없는의사회 영상, 조회수 100만 돌파

[국민TV 김권범 기자] 국경없는의사회가 메이크어스의 딩고와 합작으로 지난 18일 딩고 채널에 오픈한 ‘위급한 상황에서 의사가 도와달라고 한다면’ 영상이 24일 기준 조회수 100만을 넘었다.

영상은 위급한 상황에서 일반 시민들의 반응을 살펴보는 관찰 카메라 형태로 제작됐다. 페이스북에서 1만7000건이 넘는 좋아요와 1000회 이상의 공유가 이뤄지면서 온라인상에서 회자됐다.

[사진제공:국경없는 의사회]
영상은 병원 근처 길에서 갑자기 쓰러진 할아버지를 보고 달려온 의사가 환자를 살피고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면서 시작된다. 노인을 살피고 당뇨로 인한 쇼크로 파악한 의사가 1차 처치를 위한 도움을 부탁하자 시민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나서서 사람을 살리는 일을 도왔다.

시민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의사와 함께 부축을 돕거나, 빠르게 달려 편의점에서 물과 사탕을 사오기도 했다. 서로 모르는 사이지만 괜찮을지 물으며 더 해줄 수 있는 것이 없나 살피기도 했다. 도움에 동참한 시민은 사후 인터뷰에서 "내가 도움을 못 주는데 진료받으실 수 있는 분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넘어진 여성을 위해 직접 붕대를 사 온 남성은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그것밖에 없었다”며 “누구라도 했을 것”이라며 손사래를 치기도 했다.

자신의 돈을 써야 했는데 괜찮았냐는 질문에 시민들은 한 목소리로 “돈보다 쓰러진 사람을 살리는 게 더욱 중요하다”고 대답해 감동을 선사했다. 환자와 의사는 연기자였으나 도움을 준 시민들은 그저 지나가던 행인에 불과했다.

특히 1,000건에 이르는 댓글에서 사람들은 본인이 길에서 쓰러졌을 때 익명의 사람들에게 도움을 받았던 경험을 공유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영상은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의 개소 5주년을 맞아 제작된 것으로, 전 세계에서 의료 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상을 알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사무총장은 “따뜻한 마음으로 달려와 주신 모든 시민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한국 사무소 개소 5주년을 맞아 우리 단체가 의료진만 참여하는 곳이 아니라 현장에서 벌어지는 우리의 의료 활동에 개인도 직접적으로 도움 줄 수 있는 ‘후원 단체’라는 메시지도 함께 전달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한편 메이크어스의 딩고는 2,5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월 평균 조회수 3억9천건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국내 최대 모바일 미디어이며, 18~34세 소셜 모바일 세대의 트렌드를 리드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 김권범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97888822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다음기사 : 인천시 국제기구 직업체험 프로그램 인기 (2018-02-14 10:23:20)
이전기사 : 국제우주정거장…무인화물선에 실험용 쥐 탑재 (2017-06-03 14:52:36)

댓글 허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청소년보호정책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천광역시 남동구 백범로111, 3층. 제보:(032)471-7890, FAX:(032)471-789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천아01090. 등록일: 2012.5.3. 발행/편집인:김권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권범. E-mail : press@kukmintv.tv
법인등록일 : 2004.4.20. 사업자등록번호 : 131-81-84550.

Copyright 2018 국민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