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94.5% 직장생활 중 우울감 경험” - 국민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06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06-20 18:17:12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6월11일 10시43분
김권범 (press@kukmintv.tv) 기자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직장인 94.5% 직장생활 중 우울감 경험”
우울감 가장 많이 느끼는 직종은 ‘고객상담·서비스’

[국민TV 김권범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 이상은 직장생활 중 우울감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876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중 우울감을 느낀 경험’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무려 94.5%가 ‘있다’고 답했다.
[자료재공:벼룩시장]
성별로는 남성 직장인(95%), 여성 직장인(94.2%)이 비슷했으며 직무별로는 ‘고객상담·서비스(14.1%)’가 우울감을 가장 많이 느낀 것으로 집계되었다. 다음으로 ‘인사·총무(12%)’, ‘영업·영업관리(12%)’, ‘전문·특수직(10.9%)’, ‘마케팅·홍보(9.4%)’, ‘재무·회계(8.7%)’, ‘IT·인터넷·모바일(8.7%)’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우울감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로는 ‘직장인으로서 내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라는 답변이 23.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상사·동료와의 관계(23.2%)’, ‘과도한 업무량(22.1%)’, ‘동료·주변인과의 연봉, 승진 등의 비교(13.8%)’, ‘기대와 다른 회사생활과 업무(10.5%)’, ‘회사의 부당 대우(4.3%)’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직장인으로서 내 미래에 대한 불안감(28.1%)’으로 우울감을 가장 많이 느끼는 것에 비해 여성은 ‘상사·동료와의 관계(28.4%)’로 인해 우울감을 가장 많이 느껴 차이를 보였다.

우울감을 느낄 때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의욕상실·무기력증’이 36.2%로 가장 많았으며 ‘만성피로(15.6%)’, ‘심한 감정기복(13%)’, ‘수면장애(12.3%)’, ‘집중력 저하(9.8%)’, ‘소화불량(8.3%)’, ‘신체적 피로(3.3%)’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의 대부분은 자신의 우울감 정도를 ‘보통(66.3%)’의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었다. 20.3%는 ‘가벼운 수준’이라고 답했으며 13.4%는 ‘주변에서 눈치챌 만큼 심각하다’고 답해 직장인 10명 중 1명꼴로 직장생활로 인한 극심한 우울감을 호소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이런 우울감이 직장생활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고 있을까?

우선 우울감이 업무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친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90.6%가 ‘있다’고 답했다.

또 우울감이 지속되거나 정도가 심해지면서 퇴사를 고민한 직장인은 68.8%에 달했으며 특히 13%는 ‘실제로 퇴사했다’고 밝혔다.

한편, 우울감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여행·문화생활(24.6%)’을 1위로 꼽았다. 이외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다(18.1%)’, ‘가족·친구들과 대화(15.9%)’, ‘운동 등 취미생활(12.7%)’, ‘잠자기(8%)’, ‘별 다른 노력은 하지 않는다(7.6%)’, ‘술이나 담배로 해소한다(6.5%)’ 등의 의견이 있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 김권범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98255057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다음기사 : 금소연, 중소상공인 금융 애로사항 현장 청취 (2019-06-11 14:32:25)
이전기사 : 금소원, “금융위의 일자리 측정, 무슨 해괴한 발상인가” (2019-06-10 18:58:23)

댓글 허용
모바일모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청소년보호정책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천광역시 남동구 백범로111, 3층. 제보:(032)471-7890, FAX:(032)471-789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천아01090. 등록일: 2012.5.3. 발행/편집인:김권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권범. E-mail : press@kukmintv.tv
법인등록일 : 2004.4.20. 사업자등록번호 : 131-81-84550.

Copyright 2019 국민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