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구·경북 이송 환자 속속 '완치 퇴원' - 국민TV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4월1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9 17:15:46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3월25일 16시32분
김영환 (press@kukmintv.tv) 기자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인천시, 대구·경북 이송 환자 속속 '완치 퇴원'
타시도에서 수용한 코로나19 중증환자 건강 회복, 4명 퇴원

[국민TV 김영환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대구·경북 지역의 병원에서 인천으로 긴급 후송됐던 코로나19 확진환자 9명 중 4명이 인천 국가지정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속속 완치돼 일상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인천시청 전경
25일 시에 따르면 시는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진환자 급증에 따른 음압병상 부족으로 국립중앙의료원 전원지원상황실의 요청을 받아 지난 2월 말부터 대구·경북의 중증상태 환자 총 9명(대구6명, 경북3명)을 즉각 수용한 바 있다.

현재 이들 중 대구 환자 4명이 건강을 회복해 퇴원했고, 아직 입원중인 5명도 비교적 양호한 상태로 길병원과 인하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2월 24일 대구경상병원에서 길병원으로 이송된 A씨(57세)는 인천에서 처음 수용한 타시도 환자다. 당시 경증의 상태였으나 혈액투석이 필요해 집중관리가 필요한 상황으로 완치를 낙관할 수 없었지만 길병원에서 혈액투석을 받으며 적절한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 지난 24일 퇴원해 대구 자택으로 귀가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영남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악화돼 인하대병원으로 이송된 B씨(80세)는 이송 당시 거동이 불가능하고 호흡이 불안정해 고농도 산소를 투여하면서 이송될 만큼 중증의 상태였지만, 의료진의 집중치료를 받아 빠르게 호흡이 안정화돼 입원치료 9일만에 산소치료를 중단할 정도로 상태가 크게 호전 지난 23일 퇴원에 이르게 됐다.

청도대남병원에서 지난 2월 26일 인하대병원으로 이송된 C씨(49세)와 길병원으로 이송된 D씨(75세)도 각각 3월 5일, 3월 16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이들의 완치는 기저질환이 있는 중증환자도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여서 의미가 크다.

한편 김혜경 시 방역대책반장은 “중증환자 치료 전담의료기관인 길병원과 인하대병원의 우수한 의료수준과 의료진의 24시간 정성어린 치료로 코로나19 환자가 완치 후 건강히 퇴원할 수 있었다”며 “타시도 환자를 포함해 모든 환자들이 빠르게 완치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해 관내 의료기관과 함께 코로나 환자 치료에 전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 김영환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시흥시 미래키움어린이집 보육교사 코로나19 확진 (2020-03-25 18:58:54)
이전기사 : 고용부, 모든 업종에 고용유지지원금 최대 90% 지원 (2020-03-25 16:15:41)

자유게시판 선거기간 이용 중단
모바일모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청소년보호정책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천광역시 남동구 백범로111, 3층. 제보:(032)471-7890, FAX:(032)471-789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천아01090. 등록일: 2012.5.3. 발행/편집인:김권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권범. E-mail : press@kukmintv.tv
법인등록일 : 2004.4.20. 사업자등록번호 : 131-81-84550.

Copyright 2020 국민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