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패스트트랙·교통대책 조기 확...
흐림 서울 8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1월24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활빈단,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검찰 고발

등록날짜 [ 2020년04월24일 19시32분 ]

[국민TV 김권범 기자]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24일 검찰에 성추행으로 23일 전격 사퇴한 오거돈 前 부산시장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 등으로 긴급 고발후 부산 시청 앞에서 오 전시장 규탄 시위를 벌였다
활빈단 홍정식 대표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 규탄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제공:활빈단] 활빈단은 "코로나19 사태로 나라와 국민 모두가 엄혹한 시련과 고통을 겪을 때인 지난 7일 집무실에서 버젓이 20대 여성 공무원에 가한 부산 최고 기관장의 추악한 처신에 부산시민 뿐만 아니라 온국민이 경악과 충격을 받고 분기탱천(憤氣衝天)한다"며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닌만큼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발장 이어 활빈단은 “우월적 지위에 있는 부산 광역시 최고책임자의 막강한 권한, 위력으로 새내기 20대 여성공무원을 상대로 벌인 ‘권력형 성범죄’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활빈단은 집무실에서의 성추행은 성폭력처벌법 10조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으로“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있다”며 “갑질 추방 등 행동하는 호민단체로서 국민을 대표해 사직당국에 고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활빈단은 "성범죄로 임기반토막을 자초 해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 오 시장이 2년전 시장선거 당시 성희롱·성폭력 전담팀 신설을 공약했기에 더욱 가증스럽다"며 "해양수도 350만 부산시민을 배신한데다 부산시정 공백으로 인해 어지러운 난국으로 만들고 지역사회를 먹칠했기에 국민적 고발 로 엄벌에 처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김권범 기자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활빈단, 박원순 성추행 피의사실 누설의혹 검찰고발 (2020-07-14 16:53:35)
활빈단, '동성애 성문란 행사중단' 요구 (2019-09-01 18:58:57)
AJ셀카, 1월 내차팔기 시세 ‘...
3기 신도시, 패스트트랙·교통...
중기부, 집합금지 임차 소상공...
쓰레기에너지 가스化, 수소 경...
하이트진로, 삼양식품, 대한제...
'미스트롯1'에서 이목 끈 ‘세...
지파운데이션, 대학생 서포터즈...